주요활동 더 나은 내일을 기대할 수 있도록 환경위해성예방협회가 함께합니다.

환경뉴스

보존가치 뛰어난 암벽이나 폭포에 가치등급 매긴다

  • 환경위해성예방협회
  • 2015-09-15 17:00:34
  • hit1125
  • vote0
  • 210.217.174.151
보존가치 뛰어난 암벽이나 폭포에 가치등급 매긴다

▷ 수도권 지역의 보존과 관광가치가 높은 지질유산 80곳 발굴 조사하여 1~4등급 가치 부여

▷ 연천 재인폭포, 포천 아우라지 베게용암 등 총 30곳의 지질유산이 위치한 포천·연천 지역은 국가지질공원으로 지정 추진


수도권을 시작으로 보존과 관광가치가 높은 암벽이나 폭포 등 전국의 지질유산을 발굴 조사하여 1~4등급의 가치를 부여하는 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박보환)은 수도권 지역의 암석과 폭포 등 지형·지질에 대한 가치를 지난해 9월부터 올해 4월까지 평가하여 경관이 뛰어나고 학술적 보존 가치가 큰 지질유산 80곳을 발굴하고 연천 동이리 주상절리, 재인폭포 등 9곳에 대해 1등급을 부여했다.

국립공원관리공단 소속 국가지질공원사무국은 2013년 ‘전국 지질유산 분포조사’를 통해 수도권지역의 174개 지질유산 후보 목록을 작성한 후에 이번에 전문가들의 현장조사와 분야별 가치평가를 거쳐 수도권 지질유산 80곳을 최종 선정했다.

지질유산 가치평가는 학술·교육적 가치와 경관적, 경제적 가치 등 9개 분야에 대해서 실시하였으며 최종적으로 1~4등급으로 분류했다.

평가결과 1등급 9곳, 2등급 9곳, 3등급 45곳, 4등급 17곳 등이며 지질유산이 가장 많이 분포하는 지역은 한탄강이 흐르는 연천과 포천지역의 현무암 지질층으로서 30곳이 분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등급은 세계적으로 보호할 가치가 있는 곳, 2등급은 국가적으로 보호할 가치가 있는 곳, 3등급은 국가지정 관리대상, 4등급은 관리 목록 등록 대상인 곳을 의미한다.

1등급으로 선정된 지질유산 9곳은 연천 동이리 주상절리, 재인폭포, 포천 아우라지 베개용암, 포천 아트밸리, 북한산국립공원 백운대, 인천 선재도 측도, 인천 드무리 해변, 화성 공룡알 화석산지, 안산 탄도 등이다.

2등급 지질유산 9곳은 연천 우정리 경기전단대, 포천 구라이 굴, 북한산국립공원 인수봉과 만경대 등이며 이 곳들은 1등급에 가까운 지질학적 가치에도 불구하고 관광객을 위한 접근성 부족 등에서 상대적으로 낮은 점수를 받았다.

등급 평가를 담당했던 이수재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박사는 “2등급으로 평가된 대부분 지질유산들은 관광객들이 둘러 볼 수 있도록 접근성이 개선되면 1등급으로서 가치가 충분하다”며 “해당지역을 관광명소로 활용하려면 시설투자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3등급 지질유산 45곳은 파주 화석정, 서울 수락산 주봉 등이며 4등급 지질 유산 17곳은 이천 감악산 운계폭포, 과천 관악산 무당바위 등이다.

국가지질공원사무국은 2014년부터 전국을 5개 권역으로 나누어 지질유산 발굴사업을 벌이고 있으며 이번 수도권 지질유산 발굴사업은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과 대한지질학회가 수행했다.

국가지질공원사무국은 이번 수도권을 시작으로 2015년 충청권, 2016년 전라권(제주 포함), 2017년 경상권, 2018년 강원권 등 전국의 지질유산에 대해 순차적으로 가치등급을 부여할 계획이다.

지질유산에 대한 가치평가 기준은 크게 가치분야와 보전·관리분야로 나눠진다.

가치분야는 학술·교육적 가치, 경관적 가치, 역사·문화적 가치, 본질적 가치, 기능적 가치, 경제적 가치 등 6개로 세분했다.

보전·관리 분야는 접근성, 편의 및 자원보호시설, 보존현황 등 3개 항목을 평가한다.

각각의 항목은 다시 2~4개 분야로 나누어 평가하고 각 항목별로 점수를 1점부터 5점까지 부여하여 합산하는 방식으로 최종 평가했다.

1등급은 평가 대상 중 지질유산 가치분야 평가결과 점수가 85점 만점 중 60점 이상과 보전·관리 분야 점수가 15점 만점 중 7점 이상을 동시에 받은 곳의 지질유산이다.

정대교 대한지질학회 회장은 “학계에서는 그동안 지질자원을 지질학적 가치만으로 평가하여 왔으나 2011년 지질공원제도가 도입되면서 교육·관광 목적으로 활용하기 위한 새로운 평가기준을 마련하여 이번에 처음 적용한 것”이라고 말했다.

환경부는 발굴된 지질유산을 향후 지질공원 인증과 관광자원으로 활용할 계획이며 1~2등급으로 평가된 지질유산에 대한 보전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한편, 한탄강과 임진강 인근에서 지질유산 30곳이 발굴된 포천시와 연천군은 올해 안에 국가지질공원 인증을 신청할 예정이다.

붙임  1. 주요 수도권 지질유산 설명자료.
        2. 수도권 지질유산(80곳) 목록.
        3. 질의응답.
        4. 전문 용어 설명  끝.
        ※ 관련 사진 및 영상은 환경부 웹하드 게재

<출처> 환경부 2015.09.14

http://www.me.go.kr/home/web/board/read.do?boardMasterId=1&boardId=559400&menuId=286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0]

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