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뉴스 ? 소중한 재산 맑고 깨끗한 환경 Home > 환경위해성예방정보 > 환경뉴스

환경뉴스 한려해상 ? 태안해안국립공원은 야생생물의 낙원
2015-06-11 16:30:08
환경위해성예방협회 (epakorea)
한려해상 ? 태안해안국립공원은 야생생물의 낙원

 

  ▷ 서식확인 된 생물종수 10년 전 비해 약 78%, 105% 늘어나
  ▷ 일부 멸종위기종은 서식지 위협 상태, 보전 및 관리 필요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박보환)이 지난해 한려해상국립공원과 태안해안국립공원을 대상으로 자연자원조사를 실시한 결과, 공원 내 살고 있는 야생생물 종류가 10년 전에 비해 78%와 105%로 각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려해상국립공원에서 확인된 동?식물의 종수는 4,383종으로 2005년에 조사된 2,461종에 비해 약 78%가량 증가했으며, 태안해안국립공원은 3,572종으로 10년 전 2005년에 조사된 1,741종에 비해 약 105% 이상 증가했다.
 
한려해상국립공원에서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중 Ⅰ급인 풍란, 흰꼬리수리, 매 등 4종과 Ⅱ급인 백양더부살이, 꼬마잠자리, 기수갈고둥 등 20종이 이번 조사에서 확인됐다. 아울러 은사시나무, 한국강도래, 우베도라치 등 118종의 한국 고유종도 발견됐다.
 
아열대성 기후에서 서식하는 무늬박이제비나비, 부채메꽃버섯 등 9종이 발견돼 이들 해상국립공원에도 기후변화와 관련된 생태계 변화가 진행 중인 것으로 추정되며 이에 대한 정밀 조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태안해안국립공원에서 발견된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은 노랑부리백로이며 Ⅱ급은 대청부채, 표범장지뱀, 등 총 16종이다.
 
특히 대청부채는 대청도, 백령도 일원에서만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었던 종으로 향후 서식지에 대한 정밀조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표범장지뱀, 닻무늬길앞잡이 등 일부 멸종위기 야생생물은 남획, 탐방객 출입, 주변 개발 등의 위험요소들로부터 지속적으로 노출되고 있고 태안해변길을 중심으로 서양금혼초, 가시박, 돼지풀 등 외래생물이 유입되면서 고유 생태계가 위협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한려해상?태안해안국립공원에서 발견된 국내 미기록종 버섯류 52종에 대해서는 ‘유전자의 본체(DNA)’ 분석, 해외 유사종 대조 작업 등을 통해 정확한 종을 기록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신용석 국립공원연구원 원장은 “한려해상·태안해안 국립공원은 해양과 육상의 생태계가 어우러진 생물다양성의 보고이며, 한반도 생태축의 중요한 거점”이라며 “해양성기후에 영향을 직접적으로 받는 지역으로 기후변화로부터 생물다양성을 지켜낼 수 있는 적절한 대응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붙임>  1. 2014년 국립공원 자연자원조사 결과표.
            2. 관련 사진.  
            3. 질의응답.
            4. 전문 용어 설명.  끝.
 
<출처> 환경부 2015.06.11
 
 
협회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 오시는길
(사)환경위해성예방협회 201003-001 | 대표 : 윤종락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 26길 5 에이스하이엔드타워 1차 517호
대표전화 : 02-715-7350 | 이메일 : epakorea@hkbs.co.kr
COPYRIGHT 2015 (c) 환경위해성예방협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