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뉴스 ? 소중한 재산 맑고 깨끗한 환경 Home > 환경위해성예방정보 > 환경뉴스

환경뉴스 그린카드로 분석한 친환경 소비생활…발급비율 1위 지역 부산, 누적 포인트 87억원
2015-09-18 13:22:24
환경위해성예방협회 (epakorea)
그린카드로 분석한 친환경 소비생활…발급비율 1위 지역 부산, 누적 포인트 87억원

▷ 친환경 소비분석시스템(Green-CRM) 통해 그린카드 소비자 사용정보 분석

▷ 맞춤형 친환경 정보 제공기반 마련으로 친환경소비 활성화 기대


그린카드 사용 현황으로 친환경 소비생활을 분석한 결과 인구수 대비 그린카드 발급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부산광역시로 나타났다.

그린카드를 가장 많이 사용하는 그룹은 30~50대, 도 단위 지역 거주자이며 2011년부터 2015년까지 친환경생활 실천을 통해 적립된 그린카드 포인트는 총 87억 4,000만원으로 나타났다.

환경부(장관 윤성규)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김용주)은 ‘친환경소비분석시스템(Green-CRM)'을 통해 2011년부터 2015년까지 그린카드 사용 현황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 친환경 소비분석시스템: 그린카드 고객의 적립 포인트 정보, 그린POS 가맹 유통사의 친환경제품 거래 정보,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의 친환경제품 인증 정보, 지자체 공공시설 이용 정보 등 다양한 친환경생활 관련 데이터를 수집·연계·통합 및 분석하는 시스템

그린카드는 환경마크·탄소성적표지 등을 인증 받은 제품 구입, 대중교통 사용, 에너지 사용량 감축 등 저탄소·친환경 소비생활을 실천하면 포인트를 지급하는 제도로 2011년 첫 출시됐다.

그린카드 발급을 지역별 현황으로 살펴보면, 부산광역시가 인구수 약 351만명 중 86만명이 그린카드를 발급받아 24.4%을 기록, 인구당 비율로 계산했을 때 가장 높은 지역으로 나타났다.

* 부산광역시 : 그린카드 누적발급 수 85.6만장 / 인구수 351.5만명 (2015년 3월 기준)

인구수가 1239만명으로 가장 많은 지자체인 경기도는 가장 많은 160만장의 그린카드(2015년 3월 말 기준)가 누적 발급됐고 인구당 발급 비율은 12.9%를 기록했다.

* 경기도 : 그린카드 누적발급 수 160만장 / 인구수 1239.2만명 (2015년 3월 기준)

이는 지역 단위 금융기관 등이 중심이 되어 그린카드 발급 및 친환경 소비생활을 장려하고 홍보활동을 적극적으로 전개한 결과로 분석된다.

환경부는 그린카드 사용자의 연령대, 성별, 거주 지역, 카드 보유기간, 포인트 적립 및 사용 등의 다양한 기준에 따라 그린카드 사용자의 결제 형태를 분석하고 비슷한 특색을 지닌 15개 그룹으로 분류했다.

15개 그룹 중에서 그린카드를 가장 많이 사용하는 그룹은 30~50대 연령, 도 단위 지역 거주, 그린카드 3년 이상 장기 보유 등의 특징을 지닌 것으로 나타났다.

2011년 7월부터 2015년 6월까지 그린카드를 사용해 결제한 사람은 총 844만 9,922명이며 이 중 친환경생활 실천을 통해 적립된 그린카드 포인트는 총 87억 4,000만원에 이른다.

그린카드로 저탄소·친환경제품을 구입하면 제품금액의 3%에서 최대 24%까지 포인트가 적립되며 버스나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10~20%, KTX나 고속버스를 탈 때도 이용금액의 5%가 포인트로 적립된다.

적립된 포인트 금액을 분석해보면, 에너지 절약에 따른 적립 금액이 57.6%, 대중교통 사용이 36.9%, 친환경제품 구매가 5.5%의 비중을 각각 차지했다.

에너지 절약 포인트는 최근 6개월간 에너지 사용량을 과거 2년간 사용량과 비교하여 그 감축량에 따라 포인트를 제공하는 것으로 대중교통 사용이나 친환경제품 구매 금액보다 단위 규모가 크기 때문에 금액 기준으로 높은 비중을 차지한다.

포인트 적립 횟수로 분석해 보면, 매일 사용하는 대중교통 결제 횟수가 약 90%로 월등히 높은 수치를 보였으며 친환경제품 구매 횟수 비율은 2011년 하반기 6개월간 전체의 1%(1,300여건)에서 2015년 상반기 9%(43만여건)로 높은 증가세를 나타냈다.

소비자들이 그린카드로 저탄소·친환경 제품을 구매하는 장소로는 대형마트가 53.8%로 가장 많았으며 편의점 31.9%, 기업형 슈퍼마켓(SSM) 11.2%, 유기농 전문점 0.9%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유기농제품 전문점을 이용한 건수는 2013년 하반기 6개월간 88건에서 2015년 상반기 1만 879건으로 큰 폭으로 상승했다.

이는 유기농 제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높은 관심과 수요를 적극 반영해, 유기농 제품에 대한 그린카드 제휴 품목 확대, 할인혜택 증대, 적극적인 홍보 등을 전개한 결과로 분석된다.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앞으로 그린카드 사용자에게 맞춤형 친환경소비 정보를 제공하여 국민들의 친환경소비를 활성화시키는 한편, 국민 중심의 정부 3.0가치를 실현할 계획이다.

그 일환으로 환경부와 BC카드사는 스마트폰을 기반으로 하는  그린카드 어플리케이션을 18일 새롭게 출시하고 개인별 친환경 소비 행태·위치기반 서비스 등을 바탕으로 한 맞춤형 친환경 제품·행사 등의 정보를 통합 제공할 예정이다.

그린카드는 2015년 8월 말 기준으로 총 1,071만장이 발급됐으며, 다양한 제도들과 연계하여 혜택 범위를 확대하며 여러 가지 생활 밀착형 혜택을 함께 제공하고 있다.

저탄소 농축산물 인증제, 국민행복카드 제도, 재활용의무이행 인증제도 등과 연계하여 보다 다양한 친환경 실천 분야에서 국민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게 했으며 그린리모델링 제도와도 연계하여 친환경 건축물 확산에도 기여하고 있다.

정은해 환경부 기후변화협력과 과장은 “이번 분석을 기반으로 그린카드 제도를 더욱 발전·개선시켜 친환경생활을 실천하는 국민들이 보다 다양한 혜택을 누리고 이를 통해 친환경소비 문화가 확산되는 선순환 구조를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붙임  1. 그린카드 운영 현황.
        2. 그린카드 어플리케이션 주요 화면.
        3. 질의응답.
        4. 전문 용어 설명.  끝.
 

<출처> 환경부 2015.09.18http://www.me.go.kr/home/web/board/read.do?pagerOffset=0&maxPageItems=10&maxIndexPages=10&searchKey=&searchValue=&menuId=286&orgCd=&boardId=560720&boardMasterId=1&boardCategoryId=&decorator=

 

 
 
협회소개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 오시는길
(사)환경위해성예방협회 201003-001 | 대표 : 윤종락 | 서울시 구로구 디지털로 26길 5 에이스하이엔드타워 1차 517호
대표전화 : 02-715-7350 | 이메일 : epakorea@hkbs.co.kr
COPYRIGHT 2015 (c) 환경위해성예방협회. All rights reserved.